스웨덴의 전설

관리자
2019-01-09
조회수 842

리그의 전설- 스웨덴의 황금시대


세계 최정상급 프로선수들인 얀 오베 발트너, 요르겐 페르손, 마카엘 아펠그렌은 스웨덴 국가대표의 황금세대로 알려져 있고, 

80년대와 90년대에 걸쳐 탁구계를 주름잡았다. 


얀 오베 발트너(Jan-Ove Waldner)


 

얀 오베 발트너(발트너)는 탁구 역사상 가장 전설적인 선수로 알려져 있으면, 탁구라는 스포츠에 혁명을 가져왔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감각과 경기에서의 탁월함(스피드탁구와 수비스타일에 이르기까지)때문에, 

그는 “탁구계의 모차르트”라고도 불렸다.

올림픽 금메달, 은메달, 세계 참피온 6회, 유럽참피온 10회, 각종 토너멘트 탑12 7회 등의 그의 성공적인 성적이 그것을 증명하고 있다.


요르겐 페르손(Jörgen Persson)


요르겐 페르손도 발트너와 마찬가지로 스웨덴에서는 ‘숭배’ 받는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그는 정기적으로 TV에 출연했으며,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개최된 2018 세계선수권대회의 대사로도 활약했다. 개인전과 스웨덴 국가대표팀으로서도 페르손은 

세계 참피온과 유럽 참피온을 여러번 차지했다. 게다가, 월드컵에서도 우승할 수 있었다. 

그의 강점 공격적인 블록과 카운터 게임이었다.

더 높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그는 발트너와 마찬가지로 탁구계의 절대적인 최고의 엘리트들에 속한다.


미카엘 아펠그렌 Mikael Appelgren


미카엘 아펠그렌은 스웨덴의 황금세대를 완성한다. 

그는 스웨덴 대표팀과 함께 세계 참피온에 올랐고, 복식 세계 참피온, 유럽 참피온에도 여러 차례 올랐다.

그렇게 그는 “리그의 전설”을 완성한다.


관련상품

발트너 OFF 월드 참피온89

상품보러가기

페르손 OFF+ 월드 참피온89

상품보러가기

0 0